도심 속 산장에서 하는 빈티지 크리스마스 파-티


빈티지 크리스마스 테이블 스타일링

안녕하세요. 에디터 L에요.

11월 말쯤, 에디터 K가 크리스마스 쇼핑 다녀와서 쓴 글 읽어보셨나요? 그때 샀던 소품들과 에디터 K가 오랫동안 모아 둔 크리스마스 소품들을 죄다 챙겨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고 왔는데요. 이번 글에서는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야무지게 했는지 소개할게요.


 


[ 1 ]
오래된 산장 창고에서 꺼내온 듯한 장식들로 완성한 테이블 스타일링
빈티지 산장 크리스마스 파티 준비물

-

에디터 K와 저는 이번 크리스마스 파티 테마를 '오래된 산장에서 보내는 빈티지 크리스마스' 로 정했어요. 그래서 그동안 자잘하게 모아왔던 크리스마스 장식들과 트리 오너먼트, 새로 산 소품 등을 모아 가져왔답니다.


빈티지 산장 크리스마스 파티 테이블

-

이번 크리스마스 파티의 포인트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투박한 손으로 열심히 꾸민 산장 주인의 공간st, 언제부터 있었는지 모를 트리 오너먼트들과 오래된 나무 캔들 홀더, 형형색색의 줄 전구, 어딘가 모르게 살짝 촌스럽기도 한 장식을 한데 모아 음식과 와인 사이 사이 툭툭 던져 보았어요.😁


(왼쪽부터 차례대로)





[ 2 ]
크리스마스 데코에 빼놓을 수 없는 트리 존 스타일링
빈티지 산장 크리스마스 파티 트리 꾸미기

-

크리스마스 데코 하면 역시 트리죠. 저희가 빌린 장소는 도심 속 산장 컨셉으로 꾸며놓은 공간이었는데요. 이미 준비되어 있던 크리스마스 트리에 커다란 양말 장식, 선물 박스를 더해 보다 더 풍성하게 스타일링 했어요. 오른쪽 옷걸이에는 에디터 K의 오래된 어글리 스웨터와 니트 모자로 눈사람 대신 행거사람(?)을 만들어 주었어요.


크리스마스 선물상자 DIY

-

선물 상자는 다이소에서 구매한 포장지와 리본을 이용해서 직접 만들어봤는데요, 사진에 보이는 빨간색 포장지와 한바탕 했지 모에요. 어찌나 테이프가 안 붙던지... 비하인드 스토리는 에디터 K의 브런치에서 보실 수 있어요.


(왼쪽부터 차례대로)

  • 다이소 포장지 1,000원 / 다이소 리본 1,000원

  • 어글리 스웨터 에디터 K의 어글리 스웨터는 오래 전에 구입한거라 이제 더 이상 구할 수 없지만, 대신 어글리 스웨터 맛집인 '밀리언아카이브'를 소개할게요. 스웨터는 물론 소품도 다양하게 팔고 있는 빈티지 샵이에요.






[ 3 ]
남은 소품들로 간단하게. 벽난로와 벽 스타일링
크리스마스 가랜드와 그린치
빈티지 크리스마스 장식

-

영화 그린치를 틀어 놓은 벽의 위쪽에는 가랜드 2개를 레이어드해서 걸고, 그 밑에 있는 귀여운 난로와 스피커 위에는 남은 오너먼트와 소품을 이용해서 꾸몄어요. 사진에서 보이는 난로는 실제 난로가 아닌 인테리어 용이라서 안전하게 연출할 수 있었지만, 실제 난로 위에는 불이 날 수 있으니 다른 스타일링 방법을 추천드려요.

다른 곳을 꾸미고 남은 오너먼트들은 러스틱한 양철 바구니에 나눠 담아보았는데요. 쉽고 간단한데 생각보다 정말 예쁘더라고요 🤗


(왼쪽부터 차례대로)

  • 인조 나뭇가지와 캔들 핀스 5,610원 / 이케아 9,900원

  • 양철 바구니 3구 세트 모던하우스 9,900원 (지금은 단종된 제품인 듯 해요 😥)

  • 빈티지 레시피 북 오유상점 19,000원



 

도심 속 산장 루프탑

도심 속 산장 루프탑2

-

아침부터 비가 내려서 루프탑 스타일링과 불멍은 하지 못했지만..! 어찌 되었든 저희는 성공적으로 크리스마스 파-티 스타일링을 마치고 슈톨렌과 와인 한 잔으로 미리 크리스마스를 즐겼어요. 실내에서 와인도 마시고 부지런히 움직이다 보니, 더워져서 루프탑으로 나와 핫초코와 함께 잠시 여유를 즐겼답니다.

저희가 파티를 즐긴 이곳은 사실 완전한 산 속 산장과 같은 분위기라기보다는 산촌 시골에 있는 아늑한 오두막이나 다락방 같은 느낌이었는데요, 덕분에 마음 설레는 하루를 보낼 수 있었어요. 여러분도 얼마 남지 않은 크리스마스 재미있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 (공간이 궁금한 분들을 위해 아래 정보 남겨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