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불편함을 발견한 그날을 잊을 수가 없어요"


핑거루_렌지볼

“불편함”을 발견한 날이 2016년 5월 10일이에요. 그날을 잊을 수가 없어요.

-[Fingeroo] 박일훈 대표 인터뷰-

 
핑거루_큐브머그

박일훈 대표는 쉽게 놓칠 수 있는 불편함을 예리한 시선으로 끊임없이 관찰하고 디자인으로 녹여내며 배려를 경험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는 'Fingeroo'(핑거루)의 브랜드 디렉터이자 대표입니다.


다소 늦은 나이에도 브랜드를 창립하고 이끌어 나갈 수 있었던 현실적인 이야기와, 누군가에게는 해결할 필요가 없는 당연함 이지만, 누군가는 매일 겪는 불편함인 ”컵을 잡는 일” 디자인에 관한 그의 생각까지 나누었습니다.

 

Q. 제품 리뉴얼, 개발, 협업 등 많은 변화가 있어보여요. 요즘 어떻게 지내세요?


얼마 전 열렸던 2021핸드아티코리아에 직접 제품을 들고가서 판매를 해보기도 하고, 그간 제품을 사용해주셨던 분들께서 주신 피드백으로 단 하나의 불편함도 없도록 제품을 계속 디자인을 개선하고 있어요.

지금 당장 처리해야 할 일이 산더미지만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