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렌지 빛 달달함, 가을의 호박 PUMPKIN



여러 나라를 여행했지만 우리의 가을 하늘만큼 예쁜 곳은 아직 못 본 거 같아요. 이리도 예쁜 가을이 점점 짧아지는 것만 같아서 아쉬운 마음이 크네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그래서 오늘은 가을에 먹으면 더 맛있는 호박이 들어간 메뉴들 몇 가지 소개해 드릴게요.


🍂 가을에 생각나는 것

노오란 은행잎, 붉은 자태를 뽐내는 단풍, 살랑살랑 가을 바람, 뭉게구름 둥둥한 높은 하늘, 그리고 그 아래에서 펼쳐 든 책 한 권, 귓가에 들리는 잔잔한 음악... 가을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몇 가지들이죠. 생각만 해도 가을 가을하지 않나요? 하지만 이보다 더 먼저 에디터 K의 마음 속에 떠오르는 것은 PUMPKIN! 바로 오렌지 빛의 달달함 가득한 호박이랍니다.


한국에서는 할로윈, 그리고 호박죽을 만들 때 볼 수 있는 호박이지만 뉴욕에서는 10월부터 온통 호박 천지인데요. 길거리는 물론이고 마트를 가도 다양한 크기의 펌킨, 펌킨 파이, 펌킨 수프, 펌킨 비스킷, 펌킨 파스타 등등 호박으로 만든 식품들로 가득해 세상 온통 호박 밖에 안보일 정도에요. (펌킨이 가득한 뉴욕의 가을이 궁금하다면? 👉🏻 클릭!)




 


🍂 대표적인 PUMPKIN 메뉴

10월에 잠깐 스타벅스에서 볼 수 있는 펌킨 스파이스 라떼, 마셔 보진 않았어도 한 번쯤 들은 적은 있을텐데요. 미국에서는 스타벅스에서 펌킨 스파이스 라떼를 팔기 시작하면 가을이 왔구나라고 할 만큼 가을의 대표 음료인데요. 보통 10월부터 11월 말까지는 펌킨 스파이스 라떼를 맛볼 수 있어요. 그리고 그 기간 동안은 스타벅스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카페에서는 메뉴에 있을 정도로 인기가 좋은 메뉴이기도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