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계절의 맛과 질감을 오롯이 담은 띠옷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새해도 어느새 한 달이 훌쩍 지나고 설날도 지났는데 모두들 새해 목표 잘 지켜 나가고 있나요? 혹시 벌써 계획 따위 나 몰라라인 하루님들 있나요? 아이, 뭐 어때요! 지금이라도 다시 마음 잡고 또 시작하면 되죠.


지난 글에서 언급하기도 했듯 저는 2022년에는 일상 속에서 좀 더 나를 가꾸어 보기로 했는데요. 그래서 나만을 위한 시간을 더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예를 들면... 먹기조차 아까운 비주얼에 정성이 듬뿍 담긴 핸드메이드 디저트로 나에게 선물 같은 시간을 주는 것 같은 것 말이에요. 사실 빵을 더 좋아하는 편이라 디저트를 자주 챙겨 먹지는 않거든요. 그런데 꽤 오래전부터 언젠간 꼭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곳이 있어 설 연휴를 앞둔 어느 주말, 나를 위한 나들이를 다녀왔어요.


나들이의 목적지는 정말 정말 오랜만에 찾은 홍대와 연남동 거리!

아직 점심이라고 하기엔 조금 이른 시간, 마치 쿠바에 온 듯한 분위기의 조용한 어느 식당에서 쿠바식 브런치와 화이트 럼 향이 진하던 상쾌한 모히토 한잔으로 시작하는 주말도 나쁘지 않더라구요.


©Cafe Cubano



식사를 하고 나서 여유로운 마음으로 홍대 거리 이곳 저곳과 연남동 골목 골목을 걸어보았어요. 조금은 덜 추운 날씨 덕인지 어딜 가나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조금 복잡하기도 했지만, 모히토 덕인지 기분은 참 좋더라구요. 🤗

그렇게 거닐다가 멈춘 곳은 바로 띠옷(TEOT)이었어요. 그리고 이곳이 제가 오래전부터 점찍어 둔 곳이랍니다.

띠옷은 신선한 제철 지역 산물로 만들어 옅은 시트러스부터 진한 단맛까지 풍부한 ‘맛의 질감’을 느낄 수 있는 로컬 디저트 샵이에요. 그런데 도대체 어느 나라 말인지 짐작조차 안 되는 이 이름의 의미가 궁금하지 않나요?

띠옷은 맛의 질감(Texture of Taste)의 약자이면서 우리말 땅을 의미하는 ‘텃’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고 해요. 땅에서 자란 산물에 대한 존경을 담으려 했다고 하는데요. 카페 공간 역시 벽은 땅을 상징하는 구부러진 형태로, 바는 황토로 제작하고, 우리 민화에서 사용하는 귀한 색상인 석청을 사용했다고 하네요. 디저트 포장 용기 역시 모두 생분해 용기, 재생용지, 생분해 플라스틱 등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고 있어요.

©띠옷(TEOT)



통유리로 안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작은 공간은 디저트 카페라기 보다는 고급 액세사리를 파는 숍 같아 보이기도 했어요. 그리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 바로 바 안에 있는 띠옷의 아름다운 디저트들이 한눈에 들어오더라구요. 이렇게 예술 작품이라고 해도 될 만큼 멋진 디저트를 만드는 분은 바로 박래은 파티시에인데요. 세프 경력을 지닌 박래은 파티시에는 수십 년간 뉴질랜드와 영국의 유명 레스토랑의 책임 파티쉐로 있었다고 해요.